“당사자 명의 발송이 포털 규정” YG가 밝힌 '강동원한테 온 메일' 전말

사진=영화 가려진 시간 스틸컷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배우 강동원의 외증조부 관련 게시물을 삭제 요청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배우인 강동원과 관련한 포털사이트 및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시된 일부 게시물 삭제 요청을 진행한 과정에서 발생한 논란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3일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또 “지난 2월27일 영화 미디어 맥스무비 사이트에 노출됐던 ‘배우 인적 사항’ 관련 게시물의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이 상당 부분 발견돼 맥스무비 측에 확인 후 게시물 삭제를 요청하게 됐다”고 설명하면서 “소속사는 문제의 게시물이 한 개인의 명예훼손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미디어‧포털‧블로그 등 2차 확산을 막기 위한 대리인 자격으로 대응했다”고 해명했다.

“이 과정에서 포털 사이트 규정상 게시물에 언급된 당사자 이름으로 요청서가 발송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고 밝힌 YG엔터테인먼트는 “팬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앞서 맥스무비는 3.1절을 맞아 홈페이지 뉴스 코너에 “강동원의 외증조부인 이종만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1급 친일파로 위안부 창설과 유지를 위한 자금지원 대가로 채굴권을 얻어 부를 쌓았다”는 내용의 카드뉴스를 만들어 게시했다. 카드뉴스는 1시간 가량 해당 코너에 노출된 뒤 삭제됐다.

사진=블로그 캡처

그 사이 일부 네티즌들은 SNS와 블로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카드뉴스를 공유했다. 한 블로그는 해당 게시물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가 삭제 요청 메일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원 측은 이 게시물이 ‘명예훼손’이라며 네이버에 차단해 줄 것을 요청했고, 이 블로거는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강동원한테 온 메일’이라며 수신 메일을 캡처한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블로거는 “3.1 특집 기사 링크한 것 뿐인데 명예훼손이래. 그걸 그대로 받아주는 네이버도 가관”이라며 “연좌제 시대도 아니고 사실은 그러했지만 활동과는 상관없으니 더 잘하겠다고 하면 될 것을 이딴 식으로 밖에 수습 못하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블로거는  사과를 받았다는 후기를 올리기도 했다. 온라인 곳곳에선 소속사의 삭제 요청이 오히려 독이 돼 논란이 더 커졌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조용히 막으려다 일을 더 키웠다” “가만이 있었으면 그냥 넘어갔을 텐데”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한편 강동원의 외증조부 이종만은 1930년대 중반부터 일본군에 전쟁 위문품을 보낸 것은 물론 전쟁 독려 글을 기고하거나 일본군 전쟁 헌금을 내는 친일 단체에서 활동한 인물로 알려졌다. 때문에 2009년 친일인명사전에 1급 친일파로 등재됐다.

강동원은 지난 2007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증조 할아버지가 예술이다. 성함이 이종만 씨인데 대동기업 회장이셨다. 금광이 북한에 있어서 그 쪽에서 일 한 걸로 알고 있더”고 밝히기도 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