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른정당 “대통령 탄핵소추안 인용될 것”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29일 청와대에서 제3차 대국민 담화를 마치고 단상에서 떠나고 있다. 국민일보 DB

바른정당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국회 탄핵소추안이 인용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5일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이 탄핵심판을 둘러싸고 극심한 분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헌재의 결정에 대해 찬반 양측 모두 겸허히 수용할 필요가 있다. 당은 헌재의 결정을 수용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치권 및 대선후보들이 분열을 조장하는 모습을 결코 보여서는 안 된다”며 “작금의 국가 비상사태를 해결하는 길은 오직 헌법과 법률에 따른 절차”라고 강조했다.

 오 대변인은 “특검의 잔여 수사는 검찰이 철저히 진행하고, 정치권은 헌법과 법률에 따라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한 수순을 밟아 니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넉살 좋은 장시호가 특검서 만난 이재용에게 한 말
▶홍준표, SBS 앵커에 “박근혜 비판했다 잘렸잖아?” (영상)
▶설민석 뉴스로 알려진 변호사 강용석의 최신 근황
▶“한국서 실종된 타이완 여대생은 의정부 교도소에 있었다”
▶“5시간 동안 조서 통째로 외운 우병우” 영장기각 뒷얘기
▶“차량돌진 사고라더니…” 헌재에 낸 세월호 지각 사유 영상
▶"황당한 정보활동?" 국정원, 탄핵심판 헌재 불법 사찰 의혹 일파만파
▶가수 토미 페이지 사망…1990년대 美 아이돌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