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대통령 측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가 태극기를 두르고 음식을 먹다 한 남성에게 욕설을 듣는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지난 2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서울의 소리 박사모 응징취재 서석구! 태극기를 ‘앞치마’, ‘깔개’로 쓰다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지난달 25일 기흥 휴게소에서 태극기를 앞치마처럼 두르고, 깔고 앉아 우동을 먹던 박근혜 변호사이자 어버이연합 서석구”라고 설명했다.

34초 분량의 짧은 이 영상엔 태극기를 몸에 두른 채 우동을 먹고 있는 서 변호사의 모습이 담겼다. 서 변호사를 향해 한 남성이 “태극기가 우동을 먹는데 입는 옷이냐. 태극기는 우리나라 국기다. 태극기를 입지 마라”며 욕을 섞어 고성을 질렀다.

다른 회원들이 이 남성을 제지하지만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비난을 쏟아냈다. 서 변호사는 태연한 척 우동만 연신 먹고 있다. 해당 영상은 7000건을 육박하는 조회수와 수백건의 댓글이 달리며 화제를 모았다.

댓글에는 비난이 쇄도했다. 태극기를 두른 서 변호사나 욕설을 퍼붓는 남성이나 똑같이 수준 이하라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애국자라는 사람들이 국기를 행주치마처럼 쓴다” “어른한테 욕설을 퍼붓는 남성도 정상은 아니다” “밥 먹을 때는 고이 접어 보관해둬야지” 등의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파리 동물원 코뿔소 ‘뱅스’ 전기톱 살육사건
▶“CIA, 아이폰·삼성 스마트TV 통해 전방위 도·감청”
▶"태극기가 앞치마냐" 우동 먹다 봉변당한 서석구 변호사 영상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탄핵 인용된다면 목숨 내놓겠다"
▶"박 대통령, 지독한 거짓말로 책임 회피… 비극의 나라 예견"
▶10대 소녀 2명 넉달 간 523차례 성매매시켜 6800만원 챙긴 일당 중형
▶“예전부터 해오던 일” 이병기 전 국정원장 보수단체 지원 인정
▶한국 WBC 1라운드 탈락 수모… 날아간 ‘경우의 수’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