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규철 특검보 “충실한 수사발표 당연, 오해 없게 간략히 했다”

이규철 특검보가 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박영수 특별검사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최종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정치적 논란을 일으키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특검보는 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팀 사무실에서 가진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 수사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박 특별검사에 이어 단상에 올라 “최종 수사결과 발표는 대국민 보고 의무의 일환이다. 발표가 아주 충실하게 이뤄져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등 주변 상황으로 인해 오해를 일으킬 수 있어 최대한 간략하게 (수사결과를) 발표했다”며 “평소보다 많은 취재진의 숫자를 고려할 때 짧은 시간 안에 질의응답을 갖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지난달 28일 끝난 90일 간의 수사에서 브리핑 때마다 가졌던 질의응답을 이날 최종 수사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생략했다.

 박 특검은 최종 수사결과 발표에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순실씨에 대한 기소 절차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이관하는 업무량이 과다해 수사 만료일에 맞춰 결과를 발표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내려질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가 임박한 시점에서 정치적 효과를 노리고 수사결과 발표를 늦춘 것이 아니냐는 해석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