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죽창 태극기’ 등장… 탄핵 이후 준비하는 박사모

박사모의 한 회원이 6일 카페 게시판에 ‘죽창 태극기’ 사진을 올렸다. 그는 “돌발 상황시 들겠다”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시 사용할 가능성을 경고했다. 사진=박사모 카페 캡처

친박단체 박사모(박근혜를사랑하는사람들) 카페 게시판에 죽창에 태극기를 매단 사진이 올라왔다. 이 사진을 올린 박사모 회원은 헌법재판소가 국회의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인용할 경우 사용하겠다는 취지로 경고해 물리적 공격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박사모의 한 회원은 6일 카페 게시판에 ‘전투태세 준비 완료’라는 제목으로 자신이 직접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죽창 태극기’ 사진을 올렸다. 그는 “돌발 상황시 들겠다. 이제 전투다. 태극깃대를 죽창으로 바꿔야 한다”고 적었다.

 이 회원은 대통령 탄핵정국에서 공격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다른 회원들에게 호소했다. 그는 “이 나라는 좌파로 불리는 신(新)공산 괴뢰들에게 농락당하고 점령당하기 일보 직전”이라며 “우리 애국 시민들은 더 이상 저 종북좌파들의 반란 난동에 관망과 평화적 대응만으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언제 어느 때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물리적 충돌이 일어날지 모른다”며 “만약 헌재에서 엉터리 탄핵 인용이라는 불상사가 일어 난다면 대한민국의 사망선고로 봐야 한다. 그동안의 평화적 태극기 집회는 그 즉시 전투태세, 전투 태극모드로 전환돼야 한다”고 했다.

 “별 의미없이 살아 온 인생, 멋지게 죽어 보는 것도 의미 있는 삶이 아니겠는가”라며 박 대통령 탄핵 시 ‘죽창 태극기’를 실제로 사용할 가능성을 예고했다.
사진=박사모 카페 캡쳐

 이 회원은 모두 3장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돌발 상황 시 죽창으로 사용하고, 평소에는 이렇게(사진 오른쪽 아래) 사용하겠다”고 구체적으로 사용 방법까지 설명했다.

 이 회원의 글과 사진은 오후 3시 현재 조회수 1000건을 넘겼다. 대부분 동조의 댓글이 달렸다. 다른 회원들은 “나도 만들겠다” “우리 모두 출동을 대기하자” “결연한 의지로 뭉쳐야 한다” “가방 속에 쇠망치를 준비해야겠다”고 적었다.

 박 대통령 탄핵 이후 친박단체의 물리적 공격에 대한 징후는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지난 5일 카페 게시판에 ‘특명 3호, 만약의 경우 애국동지 전원 각자 혁명 주체세력으로’라는 제목의 글을 공지했다.

 정 회장은 “만약 탄핵이 인용되면 구호는 없다. 각자 개별 행동만 남는다. 각자가 문재인이 말한 그대로 혁명 주체세력이 될 것”이라며 그 제일 앞에는 내가 서겠다”고 적었다. 이어 “나 역시 개별 판단을 하게 될 것”이라며 “비록 아이들이 아직 어리지만 살 만큼 살았다”고 했다.
사진=박사모 카페 캡쳐

 ‘죽창 태극기’ 사진은 정 회장의 공지가 올라오고 하루 뒤에 등장했다. 사진을 올린 회원은 2004년부터 박사모 카페에서 활동하며 수백건의 글을 올렸다. 최근에는 대전에서 열린 탄핵 반대집회에 참가했다는 글을 올렸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