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만삭의 아내에게 운전대를 맡겼다가 논란에 휩싸인 가수 임창정이 직접 해명했다. 아내가 자청해 운전을 한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SNS 계정을 삭제했다는 지적에 대해 문제의 사진만 삭제했을 뿐 계정은 계속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임청정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차 안에서 만삭의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과 함께 “#마누라 #대리 #픽업 #만삭 #임신. 술 내일부터 넌”라는 글을 적기도 했다.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술을 마신 탓에 운전을 못 하자 임신한 아내가 대신 운전하게 된 점에 대해 고마움을 표현하려던 의도와 달리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온라인 곳곳에선 "차라리 대리운전을 부르지 그랬냐" "만삭 아내에게 운전을" "그것도 술에 취해 시켰다" "심지어 자랑까지 힌다"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임창정은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사과나 해명을 해야 할 상황에 계정을 삭제해버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결국 임창정은 7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입장을 내놨다. 그는 “계정을 삭제한 적은 없다. 몇 개월 전 사용하던 계정이 내 의도와 상관없이 혐오 동영상이 계속 올라와 기존 계정을 삭제하고 새 계정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들 때문에 아내가 보면 심리적으로 좋지 않을 것을 대비, 소속사 요청에 따라 삭제했다”고 부연했다.

“가까운 지인과 집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귀가하던 길에 아내가 손수 운전을 하길 자청했다”고한 임창정은 “결혼 후 아내의 근황과 일상적인 행복을 알린다는 표현을 SNS특성상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한 콘셉트가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킨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과 안전을 걱정해준 분들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임창장은 또 “이번 일로 더욱더 극진히 떠받들고 살게. 절대 운전을 시키지 않을게”라고도 했다. 임창정은 지난 1월6일 18살 연하의 일반인과 결혼해 현재 임신 중이다. 오는 5월 출산 예정이다.

▶박영수 특검 부인, 자택 앞 잔혹한 시위에 혼절…외국행도 검토
▶[태영호 단독 인터뷰] 태영호 전 駐英북한공사 “北, 미사일 4발 발사 국제문제화 노린 것”
▶"태극기가 앞치마냐" 우동 먹다 봉변당한 서석구 변호사 영상
▶“자청한 대리운전…사진만 삭제, 계정은 유지” 임창정 아내 논란 해명
▶이건희 성매매 의혹 동영상, CJ계열사 직원이 촬영 지시
▶특전사 갔다 4개월 만에 식물인간 된 아들… 눈물의 호소
▶"돈세탁 퍼즐이 달라진다" 안민석 의원, 최순실정윤회 결혼 의혹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