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위암 고위험인자도 연령별, 성별에 따라 다르다

일반적으로 위암의 고위험 인자는 장상피화생, 위축성 위염 등의 전암병변과 맵고 짠 음식, 헬리코박터균 감염, 비만, 흡연 등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나이, 성별에 따라 영향을 미치는 위험 인자가 다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이른바 전암병변이란 정상조직에서 암이 발생하는 과정의 중간 단계로 여겨지는 병변으로 의학적으로 다른 상태보다 암이 발생하기 쉬운 질환이나 병을 가리키는 의학용어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소화기내과 김지현(
사진), 건강검진센터 체크업 박유미 교수 연구팀이 2008년부터 2013년까지 건강검진을 통해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6만261명을 대상으로 나이, 성별, 암세포 형태별 위암 위험인자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위암 75명, 전암병변 11,045명을 병변이 없는 대상자와 비교했다.

위암 환자만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오로지 장상피화생과 위축성 위염만이 의미 있는 위험 인자인 것이란 분석이 도출됐다. 장상피화생과 위축성 위염은 위암의 대표적인 전암병변이다.

반면 장상피화생 등 전암병변의 경우엔 나이(40세 이상), 성별(남성), 비만, 당뇨, 식습관(맵고 짠 음식), 헬리코박터균 감염 등 위험인자가 다양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나이, 성별, 암세포 형태에 따라 세분화해 분석한 결과 40세 미만에서는 성별(남성)을 제외하고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유일한 위험 인자였고 40세 이상에서는 헬리코박터균 감염 및 당뇨와 식습관이 추가적인 위험 인자로 나타났다.

 또 여성의 경우에는 헬리코박터균 감염과 함께 비만이 위험 인자로 나타났는데, 비만은 여성에게 많은 위암 세포 형태에서도 추가적인 위험 인자로 분석됐다.

김지현 교수는 “장상피화생 같은 전암병변은 한 번 발생하면 이전 상태로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전암병변 발생 전 헬리코박터균, 식생활 습관 등 교정 가능한 위험 인자를 관리해야 한다”면서 “이번 연구는 건강검진 빅데이터의 활용 사례를 보여줬다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메디신(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김한솔 추정 셀프카메라 영상… 영어로 "아버지 살해당했다"
▶박영수 특검 부인, 자택 앞 잔혹한 시위에 혼절…외국행도 검토
▶[태영호 단독 인터뷰] 태영호 전 駐英북한공사 “北, 미사일 4발 발사 국제문제화 노린 것”
▶"태극기가 앞치마냐" 우동 먹다 봉변당한 서석구 변호사 영상
▶이건희 성매매 의혹 동영상, CJ계열사 직원이 촬영 지시
▶특전사 갔다 4개월 만에 식물인간 된 아들… 눈물의 호소
▶"돈세탁 퍼즐이 달라진다" 안민석 의원, 최순실정윤회 결혼 의혹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