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북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셀프카메라 영상이 유튜브에 올랐다.

8일 유튜브에는 한 젊은 남성이 영어로 자신을 김한솔로 소개하는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40초 가량으로 짧은 영상에는 천리마 민방위(Cheollima Civil Defense)라는 로고가 적혔다. 영상보러가기.



영상에 출연한 남성은 영어로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제 이름은 김한솔이고, 북한 김씨 일가"라면서 "저의 아버지가 며칠 전에 피살됐다"고 했다. 

그는 "현재 어머니와 누이와 함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남성은 자신의 신분을 확인시키려는 듯 여권을 보여주기도 했다. 여권 번호 등은 검은 화면으로 가려졌다.

평온한 모습으로 인터뷰한 남성은 '대피를 도와준 단체에 감사하다'며 '지금 있는 곳에서 곧 잘 지낼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영상에서 나온 남성은 그동안 여러 매체를 통해 노출된 김한솔의 얼굴과 유사했다. 

그러나 정확한 사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