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작곡가 '용감한형제'가 키우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좀 특이한 각도의 안무 영상이 국내외 네티즌에게 서로 다른 평가를 받고 있다. 걸그룹이 춤을 추는 동안, 정면이 아닌 후면을 촬영한 것이다. 몸을 숙여 도드라진 엉덩이를 특히 비추는데, 이런 각도의 영상을 소속사가 나서 굳이 찍을 필요가 있냐는 부정적 평가가 국내 커뮤니티 사이트로 퍼지고 있다. 그러나 정작 유튜브에 오른 이 영상에는 "환상적이다"는 해외 네티즌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8일 유튜브에 신곡 롤린에 맞춰 춤추는 연습 영상을 올렸다. 다른 걸그룹이 올린 춤 연습 영상과 다른 점이 있다면 후면을 집중해 찍은 것이었다.

때문에 엉덩이를 부각하는 장면이 많이 나왔다. 특히 몸을 숙이고 하는 장면에서 엉덩이가 도드라질 때 이를 클로즈업 하기도 했다. 브레이브걸스 롤린 안무 연습 백버전(Back ver) 티저 영상 보러가기.




이 연습 영상은 국내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로 퍼지면서 "목적 의식이 확실해 보인다" "이렇게 해야 겨우 눈길을 끌수 있다는 사실이 새삼 씁쓸하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실제로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가 최근 올린 영상 중 뒤에서 촬영한 안무영상과 그 예고격인 티저 영상만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 아래는 "너무 매력적이다" "모든 걸 다 갖춘 걸그룹이다" "브레이브 걸스에 대해 알고 싶다"등의 해외 네티즌의 영문 댓글이 이어졌다. 브레이브걸스 롤린 안무 연습 백버전(Back ver) 영상 보러가기.



▶파리 동물원 코뿔소 ‘뱅스’ 전기톱 살육사건
▶“CIA, 아이폰·삼성 스마트TV 통해 전방위 도·감청”
▶"태극기가 앞치마냐" 우동 먹다 봉변당한 서석구 변호사 영상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탄핵 인용된다면 목숨 내놓겠다"
▶"박 대통령, 지독한 거짓말로 책임 회피… 비극의 나라 예견"
▶10대 소녀 2명 넉달 간 523차례 성매매시켜 6800만원 챙긴 일당 중형
▶“예전부터 해오던 일” 이병기 전 국정원장 보수단체 지원 인정
▶한국 WBC 1라운드 탈락 수모… 날아간 ‘경우의 수’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