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동 사저 생중계 최대 수혜자는 바로 이 집이다(영상)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인근의 한 치킨집이 갑작스러운 온라인 방문자 증가로 '홈페이지 접속 불능' 사태라는 해프닝을 겪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저녁 청와대를 떠나 집으로 가는 날, 이 치킨집이 생방송에 여러 차례 비쳐졌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첫 '탄핵 대통령'이 만든 '탄핵 PPL(Product PLacement·간접광고)'인 셈이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는 12일 저녁 6시40분쯤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 이전 생중계를 긴급 편성했다. 방송은 청와대와 사저 주변에 카메라를 대기시켰고, 적막이 흐르는 청와대와 환영하는 태극기 인파가 모인 사저 앞을 대조해 실시간으로 내보냈다. 

청와대를 떠나는 출발시각보다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삼성동 사저 주변을 비추는 화면이 많이 나왔다. 그러면서 사저 주변 건물도 카메라에 담겼다.


그중 삼성동이 아닌 종로구의 한 동네인 계동을 내건 '계동치킨'이 비쳤다. 영상보러가기.


이 치킨집의 본사 홈페이지는 이날 저녁 한때 접속자가 늘어나 마비됐다.

삼성동이 아닌 지역 이름이 의아해 많이 검색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날 저녁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는 생중계된  계동치킨을 언급하는 글이 많았다.

계동치킨 본사 홈페이지는 12일 저녁 늦게 '홈페이지에 일시적인 트래픽 초과로 문제가 발생했고, 긴급복구했다'는 공지를 올렸다.


▶"거실이 추워서… 물이 새서…" 삼성동 사저 표정
▶삼성동 사저 생중계 최대 수혜자는 바로 이 집이다
▶박근혜, 삼성은 이제 넌더리?… 사저 채운 LG 의문의 1승
▶[포착] 충혈된 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행한 윤전추 행정관
▶"페이 쎄게 줘야 할 거 아냐" 친박집회서 포착된 '일당 푸념' (영상)
▶“노무현 대통령 서거, 계산된 거지” 손혜원 말실수로 홍보부본부장 사퇴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