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TV 캡처

중국에서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에 대한 반감이 고조되면서 황당한 보복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중국 공안당국은 조사에 착수했다.

중국 포털 사이트 소후닷컴에는 이달 초부터 매일 오후 6시에 중국 롯데마트 매장에서 상품을 훼손하는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에는 검은색 의상을 입은 젊은 여성이 롯데마트 앞에서 손을 흔들며 인증사진을 찍는다. 이후 마트 안으로 들어온 여성은 식품코너를 돌며 상품을 훼손한다.



빼빼로 상자를 집어 든 여성을 상자를 뜯어 몇 개를 꺼내 먹더니 제자리에 둔다. 스낵코너에 진열된 과자를 집어 일부러 부수기도 한다. 라면은 봉지 뜯고, 음료수 뚜껑엔 껌을 붙이기도 한다.

쥬스 뚜껑을 따서 한 번 마시고 선반 위에 올려놓는다. 롯데마트 간판이 보이는 출입구에서 손을 치켜세우며 즐거워하다 바닥에 침을 뱉고 사리진다.

이 영상을 본 한 네티즌은 “이 여성이 지린성 쓰핑 출신으로 현재 선양에 거주한다”고 소개했다. 상품을 훼손한 곳은 중국 북동부 선양에 있는 롯데백화점과 마트로 추정된다.

영상을 본 중국 네티즌은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선 애국심이 아닌 상점 질서를 흩트리는 행위라는 비판도 있었다.

공안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현재 사실 확인을 거쳐 이번 사안을 조사 중”이라며 “나라를 사랑하더라도 이성적이어야 한다. 이 여성의 행위는 우둔한 것이 아니라 나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이 진짜 공무원" 온몸으로 불길 막은 소방대원 영상
▶웃고 손 흔들고… ‘세리머니형 인간’ 박근혜 심리학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거실이 추워서… 물이 새서…" 삼성동 사저 표정
▶삼성동 사저 생중계 최대 수혜자는 바로 이 집이다
▶박근혜, 삼성은 이제 넌더리?… 사저 채운 LG 의문의 1승
▶[포착] 충혈된 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행한 윤전추 행정관
▶"페이 쎄게 줘야 할 거 아냐" 친박집회서 포착된 '일당 푸념' (영상)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