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미용사'가 7시30분 삼성동 사저 들어간 의미(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머리와 화장을 담당한 정송주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른 아침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에 '대통령 전담 미용사'가 들어갔다. 사저 이전 이틀 만에 칩거 생활을 끝내고 다시 대외 활동을 시작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전담 미용사였던 정송주씨는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통령 사저에 들어갔다고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에 그 모습이 포착돼 알려졌다. 통신사 뉴시스의 사진이 촬영된 시각은 오전 7시30분. 세상 갑남을녀가 하루를 준비하는 바로 그 시간이다. 

뉴시스 등에 따르면 정송주씨는 취재진을 의식한 듯 고개를 푹 숙인 채 사저로 들어갔다. 머리를 질끈 묶고 목도리로 입 주변을 가렸다. 정송주씨 옆으로 한 남성이 바짝 붙어 걸어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머리와 화장을 담당한 정송주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송주씨는 동생 정매주씨와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머리 손질과 화장을 전담했다. 정 자매는 2005년부터 청와대 부속실 소속 계약직 직원으로 채용돼 거의 매일 청와대를 찾았다. 최순실은 정 자매 미용실의 단골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머리와 화장을 담당한 정송주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송주씨는 세월호 참사 당일에도 청와대 들어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머리 손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4년 4월16일 오후 5시가 넘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4월 1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전남 진도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사고와 관련 상황 보고를 듣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장시호 "박근혜 파면 직후 바로 집에 가지 못한 이유는..."
▶'박근혜 미용사'가 7시30분 삼성동 사저 들어간 의미(사진)
▶켈리 교수가 전하는 BBC 방송사고 뒷얘기 “아이가 신난 이유는...”
▶웃고 손 흔들고… ‘세리머니형 인간’ 박근혜 심리학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박근혜 변호사'가 사저에 들어가겠다며 경찰에 한 말(영상)
▶"거실이 추워서… 물이 새서…" 삼성동 사저 표정
▶[포착] 충혈된 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행한 윤전추 행정관
▶"페이 쎄게 줘야 할 거 아냐" 친박집회서 포착된 '일당 푸념' (영상)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