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변호사'가 사저에 들어가겠다며 경찰에 한 말(영상)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이었던 김평우 변호사가 14일 약속 없이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가 발길을 돌려야 했다. 대표적인 친박 커뮤니티 '박사모' 카페에서 '경찰이 김평우 변호사 출입을 막았다'는 식의 주장도 돌았지만, 인터넷에 공개된 당시 영상을 보면 '약속을 하지 않아서 벌어진 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날 오전 사저를 찾은 '박근혜 미용사'는 택시를 타고 도착해 사저 안으로 들어갔다.

다음은 김평우 변호사가 오전 8시쯤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을 찾은 모습을 담은 YTN 영상이다. 영상보러가기. 


김평우 변호사는 위 영상의 1분50초쯤부터 등장했다.

김평우 변호사는 사저 앞을 지키는 경찰에게 사저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겠느냐며 아래와 같은 말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김평우 변호사가 14일 오전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가운데 경찰이 이를 제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평우 변호사요, 인사 좀 드리려고요." (김평우)

"연락하고 오셨어요?" (경찰) 

"(내가 박 전 대통령께) 연락할 방법은 없는데? 내가 뵙겠다고 본인께 한번 좀 전해주세요." (김평우)

김평우 변호사는 경찰과 위와 같은 대화를 나눴지만 결국 자택 출입을 허락받지 못했다. 이후 여러 가지 질문을 하는 취재진에게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김평우 변호사가 14일 오전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가운데 경찰이 이를 제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시호 "박근혜 파면 직후 바로 집에 가지 못한 이유는..."
▶'박근혜 미용사'가 7시30분 삼성동 사저 들어간 의미(사진)
▶켈리 교수가 전하는 BBC 방송사고 뒷얘기 “아이가 신난 이유는...”
▶웃고 손 흔들고… ‘세리머니형 인간’ 박근혜 심리학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박근혜 변호사'가 사저에 들어가겠다며 경찰에 한 말(영상)
▶"거실이 추워서… 물이 새서…" 삼성동 사저 표정
▶[포착] 충혈된 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행한 윤전추 행정관
▶"페이 쎄게 줘야 할 거 아냐" 친박집회서 포착된 '일당 푸념' (영상)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