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은 김유선(
사진) 소화기내과 교수와 전 세계 30개국 의료진이 참여한 대규모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항생제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장염인 ‘클로스트리듐 디피실 인펙션’(CDI)의 재발 위험을 낮추는 작용을 하는 단일클론항체를 발굴, 치료효과까지  확인하는데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른바 항생제 연관 장염 CDI는 항생제가 정상 세균총을 파괴해 독소 A와 B를 분비하는 세균(클로스트리듐 디피실 균)을 증식시켜 설사와 장염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병원성 설사의 가장 흔한 원인이기도 하다.

김유선 교수가 참여한 이번 연구는 전 세계 총 322개 의료기관에서 CDI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인 환자 2559명을 대상으로 2011년 11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총 3년 6개월간 진행했다.

연구진은 시험대상 환자들에게 독소를 중화시키는 항체(항 독소)인 A항체(악토주맵), B항체(베즐로톡주맵), A+B항체(두 항체 함께 투여), 위약(가짜약) 등 4가지 약물을 나눠서 투여한 후 총 12주간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효과를 비교 평가했다.

그 결과 위약을 투여한 환자들의 평균 재발률은 26.6%로 나타났다. B항체를 투여한 환자의 장염 재발률은 16.5%로 위약군보다 10.1% 포인트 재발률이 낮았다.

위약 복용자 중 65세 이상 노인의 경우 31.4%로 높은 재발률을 보였지만 B 항체 투여 후 재발률이 15.4%로 낮아졌다. 특히 1회 이상 재발한 환자의 경우 41.1%, 2회 이상 재발한 경우 42.1%로 재발률이 매우 높았지만, B항체 투여 후 역시 13~16%가량 재발률이 낮아졌다.

A항체 투여군은 26%로 위약 투여군과 큰 차이가 없었으나 A와 B항체를 함께 투여한 군은 15.4%로 재발률이 낮아져 독소 B에 대한 단클론 항체가 재발률을 10% 포인트 가량 낮추는데 기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유선 교수는 “베즐로톡주맵 항체가 클로스트리듐균이 분비하는 독소 B를 중화시켜 세포에 결합하지 않도록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65세 이상 노인이나 한 번 이상 재발한 환자의 경우 재발이 반복할 수 있어 치료제 개발 시 사망률과 의료비용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3년도에 발표된 대한장연구학회 다기관 연구 결과, 항생제 연관 장염(CDI)은 입원환자 천 명당 환자 수가 5년 사이(2004~2008년) 1.6배 증가했으며 미국의 경우 10년간 10배 이상 증가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에 따르면 클로스트리듐 디피실 감염으로 매년 1만 5,000여 명이 사망하고 있으며 점점 더 독소 분비가 많고 약제에 듣지 않는 강한 균주가 나타나 2000년부터 2007년 사이 사망률이 400%나 증가했다는 보고도 있다.

김유선 교수는 “노인 인구 증가와 항생제 사용 증가로 점점 더 항생제 연관 장염이 늘어날 수 있지만, 국내에는 현재 정확한 유병률과 재발률, 사망률도 아직 집계되지 않고 있다”며 “입원환자, 최근 수술환자, 고령 환자 등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경우 항생제 사용 후 의료진은 주의 깊게 살피고 정책적으로도 항생제 장염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영국, 미국, 독일, 이스라엘, 스페인, 캐나다, 호주, 칠레, 한국, 일본 등 30개 나라의 의료진이 참여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백병원의 김유선 교수팀 외에 15개 병원 의료진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연구 결과는 임상의학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 학술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