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교수가 전하는 BBC 방송사고 뒷얘기 “아이가 신난 이유는...”

인터넷 스타가 된 로버트 켈리 부산대 교수와 그의 가족. 월스트리트저널 영상 캡처

“둘째가 들어왔을 때, 다 끝났다고 생각했죠.”

역대급 방송사고의 주인공이 된 로버트 켈리 부산대 교수가 사랑스러운 아이들, 아내와 함께 다시 카메라 앞에 섰다. 켈리 교수 부부는 1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BBC 방송사고 당시 상황을 자세히 털어놨다.

켈리 교수는 지난 10일 평소와 다름 없이 화상 인터뷰를 준비했다. 상의는 정장, 하의는 편안한 청바지 차림이었다. 아내 김정아씨는 TV 화면을 휴대전화로 찍기 위해 거실에 있었다. 두 사람 모두 방문이 열린 것을 알아채지 못했다.

켈리 교수는 “아이가 문을 열자마자 화면에 보였다”고 했다. 첫째 딸 매리언이 등장하는 모습은 이 영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장면 중 하나다. 아이는 신나게 몸을 흔들며 아빠에게 걸어왔다. 켈리 교수는 “매리언이 유치원에서 생일파티를 해서 몹시 들뜬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켈리 교수는 BBC가 카메라 앵글을 돌리거나 화면 일부를 잘라낼 거라고 생각했다. 매리언이 아빠의 팔에 밀려나 침대에 앉았을 때, 보행기를 탄 아들 제임스가 방안으로 미끄러져 들어왔다. “모든 게 끝났다는 걸 알았죠.” 켈리 교수는 회상했다.

뒤늦게 TV화면에서 아이들을 발견한 아내는 패닉에 빠졌다. 곧바로 남편 방에 뛰어 들어갔다. 켈리 교수는 “방문을 잠그지 않은 제 탓”이라며 “아내는 최선을 다해 상황을 수습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BBC와 화상 인터뷰 중인 로버트 켈리 교수의 방에 첫째 딸 매리언이 들어오는 모습. BBC 페이스북

“‘와우,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난 거지?’라고 서로에게 물었어요.”

부부는 다시는 TV 인터뷰를 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을 떠올렸다. 켈리 교수는 즉시 BBC에 사과 편지를 보냈는데, BBC는 오히려 인터뷰 영상을 인터넷에 올려도 되는지 물었다. 부부는 아이들이 웃음거리가 될까봐 정중히 거절했지만 평범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줄 거라는 말에 설득당했다.

켈리 교수 인터뷰 영상은 15일 기준 BBC 페이스북에서만 8500만회 이상 조회됐다. 우리나라는 물론 우루과이, 나이지리아, 호주 등 세계 언론이 이 방송사고를 전했다. 켈리 교수는 언론사에서 쉴새 없이 연락을 해오는 바람에 휴대전화를 ‘비행기 모드’로 전환해야 했다고 한다.

부부는 아이들을 혼냈을까? 켈리 교수는 화나지 않았고 오히려 아이들이 “귀여웠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면 제가 웃음을 참으려고 애쓰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이게 어린 아이들이고, 아이들의 행동이에요. 너무 귀여워요.”

▶'박근혜 미용사'가 7시30분 삼성동 사저 들어간 의미(사진)
▶웃고 손 흔들고… ‘세리머니형 인간’ 박근혜 심리학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박근혜 변호사'가 사저에 들어가겠다며 경찰에 한 말(영상)
▶"거실이 추워서… 물이 새서…" 삼성동 사저 표정
▶삼성동 사저 생중계 최대 수혜자는 바로 이 집이다
▶박근혜, 삼성은 이제 넌더리?… 사저 채운 LG 의문의 1승
▶[포착] 충혈된 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행한 윤전추 행정관
▶"페이 쎄게 줘야 할 거 아냐" 친박집회서 포착된 '일당 푸념' (영상)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