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얼굴이 타고 있었다"…기내서 헤드폰 폭발사고


중국 베이징을 출발해 호주 멜버른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승객의 헤드폰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호주 교통안전국(ATSB)은 "지난달 19일 기내에서 승객이 쓰고 있던 헤드폰 배터리가 폭발해 얼굴과 손, 머리카락에 불에 탔다"며 경고문을 발표했다.

ATSB에 따르면 피해 승객은 건전지 한 쌍으로 작동되는 헤드폰을 이용해 음악을 들으며 잠을 자고 있었다.

피해자는 ATSB에 "큰 폭발음에 잠에서 깼다"며 "정신이 들었을 때 내 얼굴이 타고 있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 "바로 헤드폰을 빼서 바닥에 던졌고 불꽃과 함께 작은 화재가 발생했다"고 진술했다.

승무원들이 불에 타고 있는 헤드폰에 곧 물을 부었으나, 배터리와 덮개가 녹아 항공기 바닥에 눌러 붙은 자국을 남겼다.

남은 비행 시간 내내 플라스틱과 머리카락 등이 불에 탄 냄새를 견뎌야 했던 다른 승객은 "사람들이 기침을 했고, 질식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ATSB 대변인은 "모든 배터리가 위험한 것은 마찬가지"라며 문제가 된 배터리와 헤드폰 브랜드를 특정하는 것을 피했다. 그는 "전원으로 이용된 건전지 때문에 불이 붙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건전지에는 에너지가 내장돼 있어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TSB는 또 "배터리를 사용하는 제품군이 확장됨에 따라 기내에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며 "배터리를 이용하는 기계는 쓰지 않을 때 잘 실어두고 위탁수하물로 이를 부쳐서는 안 된다"고 주의했다.

▶장시호 "박근혜 파면 직후 바로 집에 가지 못한 이유는..."
▶'박근혜 미용사'가 7시30분 삼성동 사저 들어간 의미(사진)
▶켈리 교수가 전하는 BBC 방송사고 뒷얘기 “아이가 신난 이유는...”
▶웃고 손 흔들고… ‘세리머니형 인간’ 박근혜 심리학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박근혜 변호사'가 사저에 들어가겠다며 경찰에 한 말(영상)
▶"거실이 추워서… 물이 새서…" 삼성동 사저 표정
▶[포착] 충혈된 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행한 윤전추 행정관
▶"페이 쎄게 줘야 할 거 아냐" 친박집회서 포착된 '일당 푸념' (영상)

<뉴시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