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좌측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 우측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 집회가 청와대의 지시와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지원으로 열렸다는 이른바 ‘관제데모 의혹’을 입증할 통화기록이 잇따라 공개됐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지난주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과 90차례나 통화했다. 박찬성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표, 장기정 자유청년연합회 대표도 청와대와 전경련 측과 지속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일보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결과를 인용해 주옥순 엄마부대 봉사단 대표가 지난해 1월~10월까지 전경련 팀장급 간부 권모씨와 40여 차례에 걸쳐 전화 통화나 휴대폰 문자메시지, SNS 대화 등을 주고받았다고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 대표는 또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과도 자주 연락을 취했다. 특히 지난주에는 주 대표와 허 행정관이 휴대전화로 약 90차례에 걸쳐 연락을 주고받았다. 결과적으로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권모 전령련 팀장, 이렇게 3인이 매우 긴밀한 의사소통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주옥순 대표 뿐만 아니라 반찬성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표와, 장기정 자유청년연합회 대표는 전경련과 수시로 연락을 취한 사실이 드러났다. 한국일보와 SBS는 박 대표가 이용우 전경련 사회본부장,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과 각각 휴대전화 통화나 문자메시지로 소통했다고 전했다. 두 매체는 박 대표와 장 대표는 허 행정관의 통화내역에 자주 등장한다고 보도했다.

SBS가 단독입수해 공개한 박 대표의 통화내역에는 이재만·정호성과 같은 청와대 문고리 3인방의 이름과 신동철·정관주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이름이 자주 등장한다. 또 박 대표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과 자주 통화한 것으로 기록됐다.

전경련 고위관계자는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이 우파단체 지원 리스트를 갖고 있었고, 마치 돈을 맡겨놓은 듯 단체 이름과 금액을 전달하며 지원을 요구했다”고 SBS에 털어놨다.

앞서 특검팀은 허 행정관을 2014년부터 3년간 어버이연합 등 친박 극우단체에 전경련 자금을 우회 지원하고 관제데모를 지시한 혐의로 조사했다.

허 행정관을 직권남용과 강요 혐의로 사법 처리 방안을 검토하던 중 수사 기한 만료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에 배당됐다. 박영수 특검팀은 청와대가 전경련에 지시해 2014년부터 3년간 친박 극우단체에 68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내 얼굴이 타고 있었다"…기내서 헤드폰 폭발사고
▶강남구청장이 대통령 자택에 화환을 보낸 기막힌 이유
▶아만다 사이프리드, 누드·유사성행위 사진 유출… 엠마 왓슨도 피해
▶장시호 "박근혜 파면 직후 바로 집에 가지 못한 이유는..."
▶'박근혜 미용사'가 7시30분 삼성동 사저 들어간 의미(사진)
▶켈리 교수가 전하는 BBC 방송사고 뒷얘기 “아이가 신난 이유는...”
▶웃고 손 흔들고… ‘세리머니형 인간’ 박근혜 심리학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박근혜 변호사'가 사저에 들어가겠다며 경찰에 한 말(영상)
▶"거실이 추워서… 물이 새서…" 삼성동 사저 표정
▶[포착] 충혈된 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동행한 윤전추 행정관
▶"페이 쎄게 줘야 할 거 아냐" 친박집회서 포착된 '일당 푸념' (영상)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