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와 대통령 파면이라는, 탄핵을 만들게 한 원죄를 국민들게 사죄드린다. 저는 제가 살아가야 할 이유도 잘 모르겠다."

최순실(61)씨가 삼성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 재판에서 눈물을 흘리며 이렇게 말했다.

최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조카 장시호(38)씨와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8차 공판에서 직접 발언권을 얻어 심경을 밝혔다.

이날 증인 자격으로 법정에 선 최씨는 증인신문이 끝나자 "재판장님, 제가 한마디만 드려도 될까요"라며 손을 들었다. 이에 재판부는 최씨의 발언을 허락했다.

최씨는 "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와 대통령 파면이라는, 탄핵을 만들게 한 원죄를 국민들게 사죄드린다"며 "재판장님께도 얼굴 들 낯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제가 살아가야 할 이유도 잘 모르겠다"며 "저한테 씌워진 의혹이 너무 많아 이를 벗기고자 충실히 재판에 나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최씨는 장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조카랑 이렇게 앉아있다는 것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장시호도 어려운 시절을 많이 겪었다. 남편이 어린 애를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더니 "재판장께서 선처해주실 수 있으면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최씨는 딸 정유라(21)씨를 언급하며 감정에 북받치는 듯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최씨는 "구속돼 있는 4~5개월 동안 외부 접견이 전혀 금지돼 있어 집안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른다. 딸이 덴마크에 잡혀있기 때문에 어떻게 돼 가는지 모른다. 재판장께서 외부와의 소통 통로를 한 군데라도 좀 열어주길 바란다"며 눈물을 흘렸다.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포착] 이영선 행정관 왜 왔나… 동행한 남성 3명은 누구?
▶여대생 "씻고만 가겠다는 과 선배 부탁 들어줬는데…"
▶‘연예인 출산’ 강남 산부인과 돌연 폐업… ‘난민 산모들’ 발만 동동
▶'대통령님 더 건강해 보였다' 김평우 변호사가 전한 근황(영상)
▶아만다 사이프리드, 누드·유사성행위 사진 유출… 엠마 왓슨도 피해
▶'고영태 문체부 장관'? 신고가 시급한 문재인 내각 명단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장시호 "박근혜 파면 직후 바로 집에 가지 못한 이유는..."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