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내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에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스칼렛 요한슨이 17일 대통령이 파면된 우리나라의 정치상황을 접했다는 점을 들면서 "미국도 복잡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홍보차 방한한 스칼렛 요한슨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정치상황에 대해 알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스칼렛 요한슨은 "저까지 한국 정치 쪽으로 끌고 들어가시면 좀 어려울 것 같다"고 부담을 표하면서도 "(대통령이)탄핵 당한 것을 뉴스에서 들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미국도 복잡한 상황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국 정계에 관해 말하지는 않아야 할 것 같다. 트럼프에 대해서는 계속 얘기할 수 있겠지만"이라며 더 이상의 말을 아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영화 속에 등장하는 투명 슈트를 입고 뭘 하겠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아마 청와대에 들어가서 모든 것을 알아낸 다음에 탄핵에 관해 답을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반대의사를 표명하기도 한 스칼렛 요한슨은 최근 미국의 TV 프로그램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를 풍자한 패러디물을 연기한 바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