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은하레일의 대체 사업으로 추진됐던 모노레일 사업이 무산된 것과 관련, 사업자측이 반발하면서 소송으로 비화되고 있다.
월미모노레일 시제차량 및 시험궤도. 인천 중구 제공


인천교통공사는 17일 인천시청에서 설명회를 갖고 월미모노레일 민간사업자인 인천모노레일㈜와 사업협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업자인 인천모노레일 측은 반론을 통해 “지난해 10월 6일 관련 법 및 제반규정과 절차에 따라 시설·설비 인수·안계를 한다는 합의서를 작성한 후에도 조직적으로 업무를 방해하며 시설설비를 인계하지 않거나 인계를 완료했다고 속였다”며 진실공방을 예고했다.

양측이 작성한 협약서 제46조(상호합의에 의한 협약종료)①은 “당사자는 협약기간 중 상호 합의하에 이 협약을 종료시킬 수 있다”고 되어 있다.

교통공사는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직접 예산을 투입하는 사업 방식을 거론하고 있으나 교통공사 역시 이 사업자를 대체할 다른 사업자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실제 개통이 언제 이루어질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사업자 지위를 일방적으로 해지 당한 인천모노레일 측은 시와 교통공사 등을 상대로 482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다는 입장이다.

이 업체는 이미 80억원을 투입해 꼬마 모노레일 차량을 허가받은 상황이다.

월미모노레일측은 “지난 6일 민관합동회의에서 시설설비에 대한 인계인수가 완료된 사실이 없음이 드러났다”며 “발주기관이 사업자의 선정단계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직원남용권리행사 방해 및 사업자 신용훼손행위를 일삼은 점에 대해 문제를 삼겠다”고 밝혔다.

월미은하레일은 850억원을 쓰고도 개통을 하지 못했다.

‘시즌2’라고 할 수 있는 월미모노레일도 이날 인천교통공사 사장이 직접 사업자 해지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별을 선언함에 따라 최소 수백억원을 시민 혈세로 물어줘야 하는 상황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