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진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꽃망울을 터트린 산수유나무를 카메라에 담고 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