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강한 안보관을 피력하기 위해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표창을 받은 일화를 소개해 구설에 올랐다. 

다른 후보 진영과 국민의당은 자랑스러워할 일이 아니라고 비난했고 문 전 대표 측은 투철한 안보관을 강조한 것일 뿐 다른 의미부여를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논란이 일자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을 돌려보고 있다. 덕분에 실시간 검색어에 ‘문재인‧전두환’이 오르내렸다. 온라인에선 호남 민심을 헤아리지 못한 발언이라는 비판과 훈련 잘 받아 표창 받았다는 의미를 확대해석하지 말라는 옹호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문 전 대표는 19일 오전 KBS 대선후보 경선토론회에서 ‘내 인생의 한 장면’을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특전사 공수부대 군복무 시절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공개한 문 전 대표는 “정병주 특전사령관으로부터 폭파 최우수상을 받았다”며 “다시 제1공수여단 여단장은 전두환 장군이었고, 반란군의 가장 우두머리였는데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제 국가관과 안보관, 애국심은 이 때 형성된 것”이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확고한 안보 태세와 국방 우위를 바탕으로 북한과의 평화관계를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발언을 두고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박수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가 군 복무시절 전두환 여단장에게 표창 받은 것을 자랑하듯 밝혔는데 그런 표창장은 버리는 게 맞다”며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안 지사 캠프의 의원 멘토 단장인 박영선 의원 또한 광주 토크콘서트에서 “자랑하는 듯 말해 좀 놀랐다”며 “광주와 호남민들의 억울함과 한을 진심으로 이해하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김경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태극기집회에 나올 법한 망언”이라며 “전두환 표창장이라도 흔들어 애국보수 코스프레라도 할 생각인가 본데, 그렇다고 안보무능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야권 대선후보라면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에서 받은 표창장을 흔들어야 하지 않는냐”며 “문 전 대표는 오늘 야권 정치인으로서 해서는 안 될 금기를 어겼다”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온라인 곳곳에서도 논란은 거셌다. 문 후보가 국방의 의무를 다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발언ㅇ르 두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표창에 의미를 부여한 것은 사실을 왜곡해 여론을 호도하는 행태라는 지적과 호남 민심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망언이라는 비판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결국 문 전 대표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후보는 누구보다 국방의무를 성실히 수행했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이를 왜곡한 것”이라며 “올 1월 SNS상에서 일부 인사의 트윗터에 문 후보가 마치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압과 관련해 전두환에게 표창 받은 것처럼 논란이 돼 법률자문단의 검토를 거쳐 가짜 뉴스로 분류했다”고 해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