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0일 전국의 주택, 사무실 등에서 노트북과 휴대전화를 훔쳐서 팔아넘긴 김모(37)씨 등 43명을 절도 및 횡령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도난·분실 노트북과 휴대전화를 사들인 이모(46)씨 등 67명도 장물취득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의 주택, 원룸, 사무실, 찜질방, 식당 등에서 노트북 40대와 스마트폰 5대 등 시가 5500만원 상당을 훔치거나 횡령해 장물업자들에게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도난·분실품 사용자를 상대로 역추적 수사를 벌여 이들을 붙잡았다.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