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수가 자신이 소속된 대학 총장이 딸을 부정입학시켰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은 부산교대 A교수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A교수는 부산교대 하윤수(55) 총장이 딸을 부정하게 입학하게 했다는 허위사실을 수차례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A교수의 공소장에서 ‘지난해 9월 같은 대학 교수들에게 하 총장의 딸이 부정하게 입학했다고 하더라’, ‘총장이 성적이 안 되니 후보자 순위를 조작했다’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가 있다고 적시했다.

이어 ‘총장이 살려달라고 빌었다’, ‘언론에 총장직과 교총 회장직에서 물러난다는 기사가 나오면 이 문제는 덮어두겠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공소장에 적혀 있다.

검찰 조사 결과 하 총장의 딸은 2013년 12월 수시모집 전형에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합격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하 총장이 A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수사를 시작했다.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