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전 새누리당) 정태옥 의원이 12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4차 본회의에 참석해 신상발언으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을 겨냥, SNS 등에 의원 신상을 공개하는 행위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체감 청년실업률이 40%에 달하는 요즘, 별다른 노력과 준비 없이 소위 ‘아버지 빽’을 믿고 공기업 취업특혜가 이뤄졌다는 게 사실이라면 문 전 대표는 아들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속히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문 전 대표의 아들은 2006년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직 초빙으로 공고가 난 곳에 연구직이 아닌 일반직 5급으로 채용됐다”며 “통상 15일간의 공고간을 6일만 공고한 것이라든지, 일반직이 아닌 연구직 초빙 공고는 물론 이 좋은 자리를 단지 2명만 응모했다는 사실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가적 혼란을 초래하고 조기 대선을 실시케 한 국정농단의 주범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하라’고 한 말이 새삼 떠오른다”며 “만약 공기업 취업 특혜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문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협의해 빠른 시일 내에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 실시를 추진하고 청문회 과정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의혹을 덮어둔 채 구렁이 담 넘어가듯 조용히 넘기려한다면 국민들은 그 사실을 잊지 않고 똑똑히 지켜보며 반드시 표로 심판할 것임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문 전 대표의 아들인 준용씨의 취업 특혜 논란에 대해 “아들 문준용씨의 5급 공무원 특채 부분은 공직선거법상 금지된 허위사실공표에 해당되어 제250조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