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심리로 열린 그룹 경영비리 1차 공판을 마치고 법정에서 나와 기자들을 향해 무언가를 말하고 있다. 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두 아들의 경영권 승계 갈등에서 드러난 비리 의혹으로 법원에 출석했지만 재판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일본어로 횡설수설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신 총괄회장은 95세다. 법정에서 지팡이를 휘두르며 격하게 돌변하기도 했다.

신 총괄회장은 20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상동) 심리로 열린 롯데그룹 경영비리 1차 공판에 장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실혼 관계인 셋째 부인 서미경씨와 함께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오후 2시 재판을 앞두고 먼저 법정에 도착해 대기한 두 아들과 다르게 그는 시작 20여분 뒤 휠체어를 타고 나타났다.

신 총괄회장은 그러나 이름, 생년월일, 주소와 같은 자신의 기본적인 인적사항은 물론 “재판 중이라는 사실을 인지하느냐”는 판사의 질문에도 제대로 대답하지 못했다. 대신 답변하는 변호사의 발언 중 끼어들어 일본어로 엉뚱한 말을 늘어놓기도 했다.

-판사: 신격호 피고인. 이쪽을 볼 수 있습니까? 정면을 봐도 됩니다. 이쪽을 보십시오. 예. 신격호 피고인? 형사재판 절차를 시작하겠습니다. 앞으로 불리한 사실은 진술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중략) 피고인. 생년월일을 아십니까?

-신격호: 뭐라고? $%&#&(일본어).

-판사: 자. 됐습니다. (중략) 지금 재판 중인 건 아세요?

-변호사: 기억이 중간에 반복돼서 그렇지 재판을 받는다는 사실은 알고 계십니다.

-판사: 오늘 절차대로 진행하겠습니다.

-신격호: 난다고래. 난다요. $%&%^#(일본어) 신동빈이 $#@%*#(일본어)

-판사: 잠깐만요. 자꾸 얘기하니까 자리를 바꿔 앉으세요. 오늘 절차 후 신격호 피고인은 재판을 분리하겠습니다. 지금 무슨 혐의로 재판받고 있는지도 모르는 것 같으니….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심리로 열린 그룹 경영비리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심리로 열린 그룹 경영비리 1차 공판을 마치고 법정에서 나와 차량 탑승을 앞두고 수행 직원을 지팡이로 내려치고 있다. 뉴시스

재판부는 “신 총괄회장이 어떤 상태인지에 따라 공판절차 중지 등의 조치를 할 수 있지만 재판의 의미 자체를 전혀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끝날 때쯤 발언권을 얻었다. 하지만 일본어를 섞어 횡설수설하는 모습은 그대로였다. “나를 법정에 세운 게 무엇인가”라면서 들고 있던 지팡이를 던지기도 했다.

-신격호: 내가 100% 갖고 있는 회사다. %$#$(일본어) 100% $^&*#(일본어) 어떻게 나를 기소할 수 있는가. 누가 나를 기소할 수 있는가. 그 책임자가 누구인가. 이유가 무엇인가.

-판사: 그건 나중에 설명하시고. 그 정도면….

신 총괄회장은 격해졌다. 일본어로 무언가를 말하면서 손에 쥔 마이크를 던졌다. 지팡이를 휘두르기도 했다. 재판부는 “절차가 끝났다”며 퇴정을 명했다. 신 회장은 출석 30여분 만에 법정에서 나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