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서울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정청래의 국회의원 사용법 출판기념회'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내 문자 항의 사태에 대해 “문자 항의는 국민의 직접 정치”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국민들의 문자항의에 대한 생각”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민심은 배를 띄울 수도 있고 가라앉힐 수도 있다. 박근혜 탄핵국면에서 국민촛불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올 수 있었을까. 국민들의 강력한 문자메시지 항의가 없었다면 정치인들이 국민을 무서워했겠냐. 국민의 직접정치참여시대에 적응들 하시라”고 지적했다.

정청래 트위터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의 박수현 대변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폭탄 보내는 분들께 묻겠다. 싫은 소리 한마디에 그렇게 분노하는 분들이 어떻게 100%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냐”고 주장했다.

이어 “억울한 비평도 겸손한 성찰로 감내할 수 있는 품격이 정권교체의 진짜 자격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의 박수현 대변인. 박수현 페이스북

박 대변인은 지난 19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두환 표창 수상’ 발언 논란과 관련해 “문 후보와 캠프 사이에서 말이 다르다. 아이러니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문제 삼았다. 박 대변인은 이후 일부 문 전 대표 지지자들로부터 비난 문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