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미상의 한 남성이 20일 오후 4시2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나체로 난동을 부리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앞 골목에서 알몸 난동이 벌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일 오후 4시20분쯤 박 전 대통령 자택 앞 골목에서 나체로 고함을 지르며 난동을 부린 남성을 연행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정도령이다”라고 외치면서 뛰어다녔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경비를 서던 경찰은 이 남성을 제지하고 체포했다.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두고 벌어진 난동 사건이었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운집한 경찰, 기자, 지지단체 회원은 물론 주민까지 이 남성들의 알몸 난동을 목격했다.

경찰이 20일 오후 4시2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나체로 난동을 부린 신원미상의 남성을 옷을 입히고 연행하고 있다. 뉴시스

이 남성이 박 전 대통령의 파면과 관련해 난동을 부렸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 남성을 상대로 난동을 벌인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임신한 배 갈라 새끼 꺼내는' 네티즌 울린 학대 4가지… 쎈법으로 사라질까
▶신격호 “난다고래” 일본어 횡설수설… 지팡이 투척까지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