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인제(1번) 김관용(2번) 홍준표(4번) 김진태(3번).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대선 경선에 도전한 후보들의 기호를 확정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1번, 김관용 경북지사는 2번, 김진태 의원은 3번, 홍준표 경남지사는 4번이다.

김광림 선관위원장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내 경선 기호 추첨을 마치고 만난 기자들에게 이 같이 전했다. 4명의 후보는 오는 22일 부산, 울산, 경남 책임당원을 불러 부산 합동토론회, 23일 호남을 아우르는 광주 합동연설회를 각각 실시한다.

대구·경북과 충청권은 방송토론, 수도권과 강원은 오는 24일 방송 3사 합동 토론회로 대체한다.

26일에는 책임당원 현장투표가 전국 시군구 선관위에서 진행된다. 29~30일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현장투표와 여론조사 비중은 각각 50%씩이다. 이 결과를 토대로 오는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전당대회를 통해 대선 후보를 확정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