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서는 21일 목요일 아침은 대체로 흐립니다. 기온은 어제와 마찬가지로 포근하지만 미세먼지 농도도 여전히 높습니다.

일교차도 10도 이상 크게 벌어져 옷차림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합니다. 특히 경상도 지방엔 봄비 소식이 있습니다. 출근길 휴대용 우산 챙기는 게 좋습니다. 연일 말썽이었던 미세먼지는 오후에 바람이 불면서 조금씩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이 오전 4시에 발표한 기상정보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고, 남부지방은 저기압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겠습니다.

전국이 차차 맑아지겠으나,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도와 충북북부, 경북에는 낮까지 비(강원동해안과 산지 비 또는 눈)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경기내륙과 그 밖의 충북에는 낮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5㎜로 많지 않습니다.


밤과 낮의 길이가 똑같다는 춘분이 막 지난 오늘도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게 벌어집니다. 오전 4시30분 현재 기온은 서울이 4.7도, 강원도 춘천이 3.7도, 인천이 4.9도, 대구가 6.9도, 부산이 6.7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과 춘천이 각각 12도, 대구가 16도, 부산이 18도, 제주가 12도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대기는 매우 메말라 있습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며 전남엔 강풍주의보가, 제주도와 남해상 등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공기도 여전히 탁합니다.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 영서, 세종, 충북은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수도권은 새벽까지 ‘매우나쁨’, 충청권과 호남권, 제주도는 오전에 ‘나쁨’ 영남권은 낮에 ‘나쁨’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다행히 오후에 바람이 불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조금씩 옅어지겠습니다.

사진=이병주 기자

오늘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탄핵 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의 소화 조사를 받게 되는 날입니다. 검찰 조사를 받는 세번 대통령으로 기록될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서게 됩니다.

이 자리에서 과연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 관심이 집중되는데요. 과거 노태우 전 대통령은 1995년 11월 대검찰청에 앞에서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말했고, 고 노무현 저 대통령은 2009년 4월 같은 장소에서 고 노무현 저 대통령은 2009년 4월 같은 장소에서 '면목없다'는 말을 남겼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삼성동 자택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메시지를 민경욱 의원의 목소리를 통해 대신 전했습니다. 뿌옇 날씨가 한 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대한민국의 오늘을 대변해주는 것 같아 해 씁쓸합니다.

◆주의사항◆
출근길 : 마스크 쓰세요.
등굣길 : 마스크 쓰세요.
산책길 : ★★☆☆☆

◇국내 최초 모바일 전용 날씨 정보 콘텐츠 [친절한 쿡캐스터]는 매일 아침 국민일보 독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커밍 쑤운~~~!!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