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 홍상수의 아내가 방송을 통해 자신의 심경을 고백했다. 홍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부적절한 관계를 인정한 후 처음 밝힌 아내의 입장은 다름아닌 '이혼은 없다'였다. 그는 '지옥'이라는 표현으로 현재 얼마나 고통스러운지의 짐작케했다. 여전히 남편을 기다린다는 입장을 고수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20일 방송된 ‘리얼스토리 눈’에선 “불륜도 사랑이 되나요?”편에서 홍 감독의 아내의 이같은 인터뷰 내용이 전파를 탔다. 홍 감독과 김민희가 지난 13일 영화 언론시사회에서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당당하게 밝힌 후 처음 전해진 아내의 입장이다.

그는 “나에게 이혼이란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여전히 고수했다. “남편이 큰 소리 치고 돌아올 것 같다. 황당하게 들리겠지만 남편은 그럴 사람이다”라고 확신했다.


홍 감독의 아내는 “우리 부부 정말 잘 살았다”며 “30년 동안 부부사이가 정말 좋았다. 집돌이였던 남편은 집밥도 좋아했다. 부부 사이가 나빠서 저러는 게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요즘말로 끝난 부부 사이인데 왜 그러냐고 하는데 나는 어찌됐든 부부생활의 기회를 더 주고 싶다”고 한 아내는 힘들어도 그만 둘 수 없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민희에게 뭐라고 하면 ‘아내가 그러니까 남편과 헤어졌겠지’라는 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고 말한 그는 “우리를 지금 이 지옥 속에 빠뜨려 놓고 남편은 너무 행복한 표정을 해 김민희를 쳐다봤다. 남편은 지금 첫사랑에 빠진 소년 같다”고 평했다.

홍 감독이 생활비도 끊었다고 전한 아내는 “생활비는 내가 벌고 있고 딸 유학비도 나와 친정에서 보태고 있다”고 했다.


취재진은 홍 감독에게 찾아가 아내의 소식을 전하며 심경을 물었다. 그러나 홍 감독은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그 사람 얘기는 수없이 매일 듣고 있다”고 말한 홍 감독은 “그만 얘기해라. 됐다”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홍 감독은 현재 아내와 이혼 소송 중이다. 홍 감독은 아내에게 3차례나 소장과 소송안내서를 보냈지만 송달이 이뤄지지 않았다. 홍 감독 부부는 1985년 결혼해 슬하에 대학생인 딸 1명을 뒀다.

지난 2015년 간통죄가 폐지됨에 따라 불륜을 처벌할 법적 수단은 사라졌다. 따라서 홍 감독의 이혼청구 가능 여부는 유책주의를 취하고 있는 법원의 입장에 따라 판단된다. 홍 감독이 배우자와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 전적으로 홍 감독에게 결혼 파탄에 대한 책임이 있으므로 이혼을 청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