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가 앵커브리핑을 통해 홍석현 전 회장의 대한 소신 발언을 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손 앵커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로 홍 전 회장의 대선 출마에 대한 JTBC의 입장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을 진행한 손 앵커는 “저희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저널리즘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을 볼 때 매우 어려운 일”이라는 말로 시작한 손 앵커는 광고료로 지탱하면서 광고주들을 비판한다든가, 동시에 언론 자신의 존립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정치권력을 비판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고백했다.

“생긴 지 얼마 되지 않는 언론사로서 비판과 생존의 함수 관계가 무척 단순해 더욱 위험해 보인다”고 말한 손 앵커는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의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서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시민사회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힌 손 앵커는 “교과서적이고 뻔한 얘기 같지만 결국엔 좌절로부터 살아남는 목적이고 명분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손 앵커는 “언론의 현주소에 대해 고백해 드렸던 것은 고백인 동시에 저희 JTBC 자신에 대한 채찍질이기도 했다”고 고백하며 “지난 주말부터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길에 오르내리면서 가장 가슴 아픈 건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던 진심이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최근 회장직 사퇴 후 대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 것을 고려한 발언으로 추정된다. 온라인 곳곳에선 홍 전 회장이 대선에 출마할 경우 JTBC가 언론의 중립을 지킬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가 쏟아졌었다.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한 손 앵커는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 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고 말한 손 앵커는 “비록 저는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마무리 지었다.

해당 영상은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찬사를 보냈다. “손 앵커의 진심이 느껴진다” “언론인의 표상이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반면 “조건부 사퇴를 시사한 것인가” “손 앵커의 안위가 걱정된다” 등의 우려도 쏟아졌다.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