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탄핵 무효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9시 15분 검찰에 출두하기 위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서자 새벽부터 나온 일부 지지자들은 "검찰에 가지 말라"며 대성통곡했다.
지지자 10여명은 두꺼운 외투를 껴입고 밤을 지새웠고, 오전 5시가 넘어서자 지지자들이 속속 모여들기 시작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이 21일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로 나서기 전인 오전 9시께 좁은 골목길에는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지지자 200여명이 운집했다. 

이날 자택을 나온 박 전 대통령은 미소를 머금은 얼굴로 지지자들을 한번 바라본 뒤 청와대 경호실이 준비한 검정색 리무진에 올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앞에서 지지자들이 모여있다. 뉴시스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본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함성을 질렀다. 일부는 "검찰청사에 가지말라"며 대성통곡했다. 중년 여성 4명이 자택 앞 골목에 드러누웠다가 경찰에 의해 제지 당하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날인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지지자들이 바닥에 누워있다. 뉴시스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게 될 검찰청사까지 따라가겠다며 서둘러 발걸음을 옮겼고, 현재 자택 앞에는 30여명만이 남아 자리를 지키고 있다.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탄핵 무효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지자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으로 몰려가 탄핵 무효 촉구 집회를 벌이고 있다. 

▶'임신한 배 갈라 새끼 꺼내는' 네티즌 울린 학대 4가지… 쎈법으로 사라질까
▶신격호 “난다고래” 일본어 횡설수설… 지팡이 투척까지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