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청사 동쪽 끝에 위치한 ‘1001’호에서 10간 이상 조사를 받게된다.

검찰은 당초 영상녹화실인 청사 7층 조사실을 염두에 두고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 선고 직후부터 확장 공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10층 조사실로 최종 확정했다.

전직 대통령 검찰 수사의 전례로 볼 때 박 전 대통령도 수사 책임자와 잠시 면담한 뒤 조사실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 면담에 나설 책임자로는 서울중앙지검 이영렬 지검장이나 노승권 1차장검사가 언급되고 있다.

검찰이 공개한 조사실 및 휴게실 배치도를 보면 1001호 조사실 옆 1002호는 휴게실로 사용된다.

박 전 대통령 조사에는 형사8부 한웅재 부장과 특수1부 이원석 부장이 나선다. 배치도를 보면 한웅재 부장과 이원석 부장은 1001호 출입문 맞은편에 위치하게 된다. 박 전 대통령은 이들 부장검사와 마주보고 앉는다. 박 전 대통령 뒤편 변호사석에는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가 앉게 된다. 변호사석 왼편으로 검찰 수사관이 앉게된다.


1001호 조사실에는 소파와 탁자 등이 배치됐고, 건너편 1002호 휴게실에는 조사를 받다가 쉴 수 있는 침대와 책상 등이 설치돼 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와 관련한 보안에 극도로 신경을 쓰고 있다. 조사받는 모습이나 조사실 내부가 언론 카메라에 노출될 것을 우려해 1001호와 1002호 등 조사실 외부 창문을 모두 가렸다. 

한편 박 전 대통령 조사를 맡은 한 부장은 사법연수원 28기로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부장, 대검찰청 공판송무과장, 대검찰청 형사1과장 등을 역임했다. 특별감찰관실이 고발한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 사기 혐의 사건도 담당하고 있다.

이 부장은 현직 특수부 검사 중에서도 손꼽히는 '특수통'이다. 사법연수원 27기 출신으로 2005년 에버랜드 전환사채 수사에 참여, 능력을 인정받았다. 대검 반부패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등을 역임했다.

▶'임신한 배 갈라 새끼 꺼내는' 네티즌 울린 학대 4가지… 쎈법으로 사라질까
▶신격호 “난다고래” 일본어 횡설수설… 지팡이 투척까지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