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중앙의료원은 최근 인체유래물중앙은행(은행장 이지열)이 의료영상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융합연구라는 시대적인 트렌드 변화에 맞춰 ‘가톨릭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뱅크’를 새로 설립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


초대 은행장으로는 정승은 영상의학과 교수가 선임됐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앞으로 이 바이오뱅크를 기반으로 국내 최대 규모 의료 네트워크 의료영상 공개 저장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의료 영상 데이터를 익명화하여 수집, 보관해 많은 연구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을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개인 맞춤형 정밀의학 연구 및 임상에 적용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인공지능과 같은 빅데이터 연구에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정승은 교수는 “현대 의료에서 진단은 의료 영상을 포함하는 환자 기록의 종합적인 분석으로 이루어지며, 이러한 빅데이터의 분석은 의학의 중요한 미래 연구 및 사업으로 부각되고 있다. 스마트 이미징 바이오 뱅크를 통해 가톨릭 의료기관의 빅데이터 조성 기반 구축은 물론 많은 양의 의료 데이터를 한층 더 신속하고 심도있게 분석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