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예보 발령 연계 체계도. 국민안전처 제공

홍수 발령 긴급재난문자 서비스 발송시간이 5월부터는 기존 20분에서 3분 이내로 대폭 단축된다.
국민안전처는 홍수 발생 시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하기 위해 안전처와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 간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CBS) 발송체계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10월 5일 태풍 ‘차바’로 인해 울산 태화강 범람시 상황전파가 지연돼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에 따라 시스템을 보완한 것이다. 당시 홍수통제소는 홍수정보를 팩스로 안전처에 통보했고 안전처는 긴급재난문자시스템에서 발령문구와 통보지역을 수동으로 입력후 발송하는 바람에 인근 주민에게 전파가 지연됐다.

새 시스템은 홍수통제소에서 홍수정보가 발령되면 예보문이 자동생성되고 안전처 상황실 승인을 거쳐 곧바로 긴급재난문자로 송출되는 방식이다.
 홍수정보가 전송되면 사전에 상호 약속한 표준문안에 따라 홍수통제소명, 발령시간, 하천명, 발령지점(중류), 등급(주의보·경보), 해당 지자체(울산) 등 연계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된다.

두 기관은 이달 중 자동 상황전파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4월 중 시험운영을 거쳐 5월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자동 상황전파 연계체계가 구축되면 홍수예보 긴급재난문자 발송시간이 기존 20여분에서 3분 이내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김희겸 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홍수발생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상시 모니터링체계를 구축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임신한 배 갈라 새끼 꺼내는' 네티즌 울린 학대 4가지… 쎈법으로 사라질까
▶신격호 “난다고래” 일본어 횡설수설… 지팡이 투척까지
▶[포토] 격분해 지팡이로 수행비서 내려치는 신격호 회장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라동철 선임기자 rdchu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