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경호를 맡은 청와대 경호실 직원이 권총을 분실했다가 되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찰과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16일 박 전 대통령의 경호를 맡은 경호관이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사저 근처 건물 화장실에 실탄이 든 권총을 두고 나왔다. 권총은 주민에 의해 발견돼 건물 관리인에게 건네진 후 경찰에 넘겨졌다. 권총을 잃어버린 경호관은 뒤늦게 근무지 주변으로 권총을 찾으러 왔다가 경찰을 만났다. 이후 신원 확인 절차를 거쳐 권총을 돌려받았다.

 권총이 회수되긴 했지만 실탄이 들어있던 상태로 분실돼 자칫 인명 사고가 발생할 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 경호실은 해당 경호관을 내부 규정에 따라 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룩’, 데일리룩과 다른 점은?
▶박 전 대통령 차량행렬을 본 시민의 돌발행동(영상)
▶순간 새어 나온 미소…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표정
▶가짜 뉴스(?)…2012년 불거졌던 문재인 아들 특채 논란
▶'임신한 배 갈라 새끼 꺼내는' 네티즌 울린 학대 4가지… 쎈법으로 사라질까
▶신격호 “난다고래” 일본어 횡설수설… 지팡이 투척까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