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거티브 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페이스북으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민주당 대선 경선 현장투표를 몇 시간 앞두고 벌어진 일이다.

안 지사는 21일 밤 12시40분쯤 ‘문재인 후보와 문 후보 진영의 비뚤어진 태도에 대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문 전 대표 측이 자신의 발언을 끊임없이 왜곡하고 교묘히 공격했다며 “문재인 후보와 문재인 캠프의 이런 태도는 타인을 얼마나 질겁하게 만들고 정 떨어지게 하는지 아는가. 사람들을 질리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 성공해왔다”고 거칠게 비난했다.

안 지사는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을 “문재인 후보가 실수한 것”이라고 표현하며 “문제제기 한 사람들을 네거티브하는 나쁜 사람들로 몰아부치고, 심지어 아무말도 안한 내게 그 책임을 전가시키며 비난한다”고 적었다. 이어 “그런 태도로는 집권세력이 될 수 없고 정권교체도, 성공적인 국정운영도 불가능하다”며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미워하면서 결국 그 미움속에서 자신들도 닮아버린것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으로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은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라며 “문 전 대표의 발언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도 했다.

그런 안 지사가 느닷없이 ‘절제’와 거리가 먼 글을 올리자 네티즌들은 혼란에 빠졌다. “안 지사 본인이 쓴 글이 맞나” “해킹 당한 줄 알았다” “혹시 술 드신 것 아닌가” 등의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실망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해당 게시물은 2시간도 지나지 않아 1000여개의 ‘좋아요’를 기록하며 확산됐다.

안 지사는 21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도 문 전 대표와 ‘네거티브 공세’의 책임 소재를 놓고 격돌했다. 안 지사는 네거티브를 하지 말자는 문 전 대표의 말에 동의하면서도 “(후보 곁에서) 돕는 사람들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안 후보 뜻은 아니겠지만 주변에 네거티브에 몰두하는 분이 있다. 혹시라도 네거티브를 속삭이는 분이 있다면 정말로 멀리하거나 단속하셔야 한다”고 맞받았다.

한 네티즌은 “100분 토론에서 서로 네거티브 하지말자고 제 귀로 들은 지 10분 됐는데 이건 뭔가”라며 “정책으로 토론하라”고 일갈했다.

민주당 대선주자를 뽑는 전국동시투표소 투표는 22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시된다. 이후 2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권역별 ARS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말 본인이 썼나’ 의심받은 안희정 페북 상황
▶8년 전 盧 신문했던 우병우, 박근혜 다음 타자로 檢소환 거론
▶세월호 시험 인양 '이것'이 관건… 선체 온전히 들어올릴 수 있을까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경호관 권총 분실 후 되찾아
▶박 전 대통령 차량행렬을 본 시민의 돌발행동(영상)
▶순간 새어 나온 미소…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표정
▶가짜 뉴스(?)…2012년 불거졌던 문재인 아들 특채 논란
▶'임신한 배 갈라 새끼 꺼내는' 네티즌 울린 학대 4가지… 쎈법으로 사라질까
▶신격호 “난다고래” 일본어 횡설수설… 지팡이 투척까지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