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행성관절염 ‘자가 줄기세포 치료’, 무릎 회복시켜 관절 보존력 높인다 기사의 사진
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질수록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은 무릎 통증이 야속하기만 하다. 등산이나 꽃구경 등 야외 활동을 지속할 때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시큰시큰한 무릎 통증과 계단을 오르내릴 때의 통증, 붓기 때문에 활동을 잠시 쉬었다 가거나 멈추고 돌아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특히 중년 여성은 폐경이 지나면 활동성을 높여 관절 및 신체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데, 무릎 통증이 생기면서 활동량이 줄고 신체 건강도 저하될 수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연골 손상 작은 관절염 초·중기, ‘줄기세포 치료’로 자기관절 보존 높여

평소 무릎 통증 때문에 일상이 불편할 정도라면, 정확한 진단을 통한 치료가 필요하다. 밤에 잠을 이룰 수 없을 정도의 통증과 심한 O자형 휜다리 변형이라면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해야 하지만, 그 이전 단계인 초·중기라면 자기 관절을 되살릴 수 있다. 특히 퇴행성관절염 초·중기는 연골 손상이 비교적 작은 단계로 간단한 치료를 통해 손상된 연골을 회복시킬 수 있어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몸 속 성체 줄기세포를 이용한 줄기세포 치료를 퇴행성관절염 초·중기에 적용되면서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다. 줄기세포는 적절한 환경을 만들어 주면 해당 기관의 세포로 분화해 치유를 돕는다. 관절염 또한 손상된 연골 부위에 줄기세포를 주입하게 되면 연골이 회복되면서 통증과 염증을 낫게 하며 무릎의 기능이나 활동성을 더 높일 수 있다.

강남연세사랑병원 권오룡 원장은 “퇴행성관절염 초·중기는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운동치료, 주사치료를 비롯해, 관절내시경 치료와 연골재생술 등 간단하면서 부담이 되지 않는 치료들로 관절염을 해결하고 예방할 수 있는 시기”라며 “특히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는 연골을 이전의 상태로 회복시켜 관절의 보존성을 높이면서 자기관절로 보다 오래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퇴행성관절염 초·중기, 줄기세포 치료 후 무릎 기능 및 활동성 향상 임상 연구결과 확인

퇴행성관절염 치료에 적용되는 줄기세포 치료는 자가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와 타인의 제대혈을 이용한 타가 줄기세포 치료로 나뉜다. 그 중 자가 줄기세포는 환자 자신의 몸에 있는 성체 줄기세포를 채취해 원심분리기로 농축·분리한 후 줄기세포를 추출해 이용한다. 무릎에 주입된 줄기세포는 연골세포로 분화해 치료를 돕는다.

실제 임상 연구를 통해 퇴행성관절염 초·중기 환자들에서 줄기세포 치료 후의 의미있는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강남 연세사랑병원 연구팀은 무릎 퇴행성관절염 환자 49명(55례)을 대상으로, 관절내시경을 이용해 줄기세포를 주입하여 임상적 결과를 확인했다. 그 결과, 무릎 기능 및 활동성을 평가하는 IKDC 지수가 수술 전 37.3에서 67.3점으로 향상됐고, Tegner 활동지수 또한 수술 전 2.2점에서 수술 후 3.8점으로 향상됐다. 이 연구결과는 2015년 ‘미국 스포츠 의학 학술지(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 9월호에 ’퇴행성 무릎 관절염에 대한 성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결과(Mesenchymal Stem Cell Implantation in Knee Osteoarthritis An Assessment of the Factors Influencing Clinical Outcomes)‘를 주제로 게재됐다.

강남연세사랑병원 권오룡 원장은 “퇴행성관절염 초·중기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는 연골의 회복을 도울 뿐만 아니라, 염증과 통증을 가라앉히고 무릎의 기능을 회복시켜 활동성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특히 연령이 적을수록 무릎의 기능 및 활동에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중·장년층에서는 무릎 통증을 방치하지 말고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