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생자 지성양 아버지 문종택씨가 23일 오전 수면 위로 올라온 세월호 선체 일부를 촬영해 페이스북으로 공개했다. 문종택씨 페이스북

세월호 선체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 침몰의 원인부터 정부의 대응책임까지 복잡하게 얽힌 의문의 실마리를 풀어낼 단서는 1073일 만에 수면 위로 나타난 선체에 담겨 있다. 세월호 희생자 유족과 미수습자 가족이 선체를 훼손하지 않는 인양을 주장했던 이유다.

세월호에 공기를 주입하고 잠수사들의 진입을 위해 선체 표면에 뚫은 구멍, 천공(穿孔)은 가장 큰 논쟁거리 중 하나였다. 천공할 경우 선체가 훼손되거나 미수습자들이 유실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더욱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세월호 피격설’이나 화물칸에 실린 의문의 철근 246t처럼 추측만 난무하는 여러 의혹들을 밝힐 결정적 증거도 사라질 수 있었다.

천공이 처음으로 수면 위에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게 나타났다. 세월호 희생자 지성양 아버지 문종택씨는 23일 오전 전남 진도 앞바다에서 수면 위로 떠오른 세월호, 그 위로 올라탄 인양작업 인부들의 사진 4장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면서 “이 4장의 사진이 대한민국”이라고 했다.

문씨는 “사진에서 (선체) 앞쪽을 보면 잘려진 초대형 천공이 있다. 유실 방지막을 치지 않은 천공이다. 우리가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라고 주장하면서 울분에 휩싸인 듯 “도와 달라. 미칠 것 같다”고 호소했다.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은 인양 작업을 시작할 때부터 선체의 온전한 인양, 미수습자 발견, 증거물 인멸 및 훼손 방지를 위해 인양선 승선, 유실 방지막 설치, 천공 최소화를 해양수산부에 요구했다.

하지만 인양선 승선은 해수부의 거부로 이뤄지지 않았다.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은 시험인양이 시작된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팽목항 동거차도 언덕이나 어선에서 작업을 지켜봤다.

천공의 경우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은 당초 2~3개 수준으로 전해 들었지만 약 140개로 늘었다고 주장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의 정성욱씨는 “돌연 공기가 샌다는 이유로 해수부에서 천공을 추가로 시작했다. 특히 화물칸에 천공이 집중돼 140개 넘게 뚫렸다. 그 중엔 직경 1m나 1.2m의 대형 천공도 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 1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세월호 인양 대국민 설명회를 갖고 “천공한 이유는 배를 절단하지 않고 들어올리기 위한 조치”라며 “천공의 위치와 크기 등 관련자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국민조사위원회, 4·16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세월호가) 이미 140여개의 구멍이 뚫리고, 날개와 닻이 잘렸지만 더 이상 훼손되지 않고 우리 앞에 오길 희망한다”며 “아이들의 흔적, 세월호가 바다 속에 남긴 조각들, 무엇 하나 남김 없이 보존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너무 귀여워서 1만명이 퍼간 당산역 에스컬레이터 벽보
▶"비용 많이 든다" 김진태 '세월호 인양' 반대 글 맹비난
▶세월호에 뚫린 구멍 ‘천공’이 처음 나타났다
▶홍준표 “노무현 정권, 뇌물로 시작해 뇌물로 끝났다”
▶전여옥 “朴 머릿속에 도덕관념 없다…'아모랄' 상태”
▶박 전 대통령 차량행렬을 본 시민의 돌발행동(영상)
▶'임신한 배 갈라 새끼 꺼내는' 네티즌 울린 학대 4가지… 쎈법으로 사라질까
▶신격호 “난다고래” 일본어 횡설수설… 지팡이 투척까지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