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구름’ 찍은 김태연씨 “순조롭게 인양 마무리되길”


세월호 인양과 함께 화제가 되고 있는 ‘노란 리본 모양의 구름’을 찍은 김태연(49) 씨는 23일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어제 저녁 6시 30분쯤 퇴근길 서쪽 하늘을 바라봤을 때 이 구름을 보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구름을 보는 순간 세월호 인양이 오버랩되면서 소름이 돋았다”며 “순간적으로 스마트폰을 들어 사진을 찍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씨는 당시 찍은 스마트폰 사진 원본을 보내왔다.
 
 김씨는 “세월호 인양이 순조롭게 마무리되길 바란다”며 “하나님도 그것을 바라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사진은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세월호 인양하는 날 하늘에 뜬 구름 모양’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그는 “금성을 찾기 위해 서쪽 하늘을 보곤 했다”며 “이날도 버릇처럼 하늘을 본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도 원주에서 IT 분야에서 일한다는 김씨는 대학교에서 천문우주학을 전공했다.

 김씨는 그동안 세월호 사건이 자신의 일처럼 생각됐다고 말했다. 김씨에겐 딸이 둘 있는데 현재 아내와 경기도 안양에 살고 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첫째 딸이 고등학생이었다. 이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같은 코스로 수학여행을 가려했었다고 딸이 말했다고 했다. 아내와 딸은 안산 분향소에 여러 차례 찾았다고 했다.
 
 세월호는 오후 12시 40분 현재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선체 우측면이 모습을 드러낸 상태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