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국 뉴스채널 CNN 캡쳐

중국에 진정한 ‘역세권’이 등장했다. 집 앞에서 탈 수 있는 중국의 경전철이다. 중국이라는 나라에서 불가능은 없어 보인다.

미국 뉴스채널 CNN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충칭시의 19층 아파트 건물을 통과하는 경전철을 소개했다. 이 방송은 "아파트 안에는 전철 승강장이 설치돼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른 외신들도 이 선로를 앞다퉈 소개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매우 놀라운 건축기술"이라며 "충칭 궤도교통이 시공한 리찌바역으로 19층 아파트의 6~8층을 철거해 세워졌다. 아파트 주민들은 주변에 다른 기차역이 있었지만 이 역의 시공을 찬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전철이 하루에도 수십 번씩 아파트를 통과하지만 궤도교통 측의 소음감소 기술로 소음은 크지 않다"며 "아파트 주민에게는 열차 소리는 식기 세척기의 소음 정도로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사진=미국 뉴스채널 CNN 캡쳐

궤도교통 관계자는 "충칭시는 밀도 있게 건물들이 건설돼 도로와 철도를 놓기 위한 공간을 찾는 데 큰 어려움을 겪는다"며 "역이 아파트 안에 시공돼 건물 전체를 허물지 않아도 됐다. 비용이나 시간 모두 크게 아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충칭시는 인구 4900만명의 대도시로, 산지로 둘러싸인 분지다. 지형이 균일하지 않고 높낮이가 달르지만 고층 건물이 많다. 세계 16위 높이의 빌딩이 이 도시에 세워져 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