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남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영장 청구에 대해 법조계 원로들의 조언을 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원로들은 구속 영장 청구 쪽에 무게를 둔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TV조선은 법조계 인사들의 발언을 인용해 김 총장이 과거 대통령에게 껄끄러웠던 수사를 지휘했던 전직 검찰 총장들과 식사 또는 전화통화를 하며 의견을 구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전직 총장은 김 총장에게 “법리대로 가는 게 검찰이 지금 할 일”이라며 사실상 구속 영장 청구 쪽에 무게를 실어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속영장이 발부될 수 있도록 수사가 확실해야 한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또 다른 전 총장도 “지금 어떤 선택을 해도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비판을 받을 것”이라며 “검찰로서 원칙을 지키는 게 답”이라는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장과 통화한 한 원로 법조인은 “전직 검찰총장들의 조언은 구속 쪽이 대세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김 총장은 지난 23일 출근길에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오로지 법과 원칙, 수사진행 상황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법과 원칙대로면 구속 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 지난해 11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혐의 입증을 자신했었다. 조윤선 전 장관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 종범들이 모두 구속돼 있는 상태인데다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도 뇌물을 준 혐의로 구속돼 있는 상태인만큼 구속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은 주말인 25일, 26일에도 대부분 출근해 박 전 대통령의 혐의 사실을 입증할 자료를 검토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김 총장은 이르면 27일쯤 수시팀으로부터 대면보고를 받은 뒤 결단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결심 섰다” 원로들에게 박 전 대통령 구속 조언 구한 김수남 총장
▶"탕수육 시켜주겠다" 특검에 이재용 부회장의 대답
▶[친절한 쿡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마지막 ‘창조경제’
▶‘진정한 역세권’ 아파트 관통하는 중국 전철
▶집단 탈북 여종업원 12명 전원 대학 입학…신변 보호 강화
▶“아직 나무는 위험해” 판다 어미의 모성, 새끼의 반항 (영상)
▶질질 끌고가 발로 퍽… 강아지유치원 옥상에서 촬영된 영상
▶세월호에 뚫린 구멍 ‘천공’이 처음 나타났다
▶전여옥 “朴 머릿속에 도덕관념 없다…'아모랄' 상태”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