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지난해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일을 하다 집단 탈출에 성공해 한국에 입국한 12명의 북한 종업원이 전원 대학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집단 탈북한 북한 여성 종업원들이 올해 모두 대학에 특례 입학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이들 대부분이 20대 초중반인 만큼 한국 사회에 순조롭게 적응하기 위해서는 대학 교육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관심사에 따라 학과를 결정했다.

앞서지난 4월 중국 저장성과 닝보의 식당에서 일하던 여성 종업원 12명과 남성 지배인 1명이 집단 탈북해 한국에 입국했다. 이들은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의 12주 교육없이 4개월의 유관기관 합동조사를 거쳐 8월쯤 한국 사회에 정착했다.

이에 대해 북한 측은 남한이 유인‧납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김정남 암살 사건을 계기로 이들의 신변 보호를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심 섰다” 원로들에게 박 전 대통령 구속 조언 구한 김수남 총장
▶"탕수육 시켜주겠다" 특검에 이재용 부회장의 대답
▶[친절한 쿡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마지막 ‘창조경제’
▶‘진정한 역세권’ 아파트 관통하는 중국 전철
▶집단 탈북 여종업원 12명 전원 대학 입학…신변 보호 강화
▶“아직 나무는 위험해” 판다 어미의 모성, 새끼의 반항 (영상)
▶질질 끌고가 발로 퍽… 강아지유치원 옥상에서 촬영된 영상
▶세월호에 뚫린 구멍 ‘천공’이 처음 나타났다
▶전여옥 “朴 머릿속에 도덕관념 없다…'아모랄' 상태”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