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목사 “내부 갈등 있을 때 교회 무너진다”

새노래명성교회는 과연 어떤 결정을 내릴까.

서울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가 지난 19일 새노래명성교회(김하나 목사) 합병 결정과 함께 김하나 목사에 대한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 건까지 통과시킨 이후 새노래명성교회에 대한 교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하나 목사. 미션TV 영상 캡처

김 원로목사가 장남인 김하나 목사에게 사실상 ‘변칙 세습’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 속에서 명성교회의 결정에 대한 새노래명성교회의 수용 여부가 향방을 가늠하기 때문이다. 김하나 목사는 19일 주일예배 광고에서 명성교회와 합병 및 후임 청빙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지만 명시적으로 가부 표현은 하지 않았다.

26일 오후 경기 하남시 덕풍서로 새노래명성교회 4부 예배 설교자로 나선 김하나 목사의 메시지에서는 양 교회 사이의 합병·청빙 문제를 두고 교회 내부의 갈등과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듯한 발언이 더러 나왔다.

김 목사는 “하나님의 교회는 외부적인 공격에는 강하다. 그러나 내부 갈등이 있을 때 교회는 쉽게 무너지며, 회복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회는 절대로 다 같은 생각과 문화·세계관을 가진 사람들이 모인 곳이 아니다”면서 “교회는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이 모여 하나님께 예배하는 곳이며, 우리는 하나님 때문에 하나가 되는 것이다.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명성교회 성도들이 지난 19일 공동의회에 참석하기 위해 교회 본당인 예루살렘 성전으로 입장하고 있다. 국민일보DB

새노래명성교회에 대한 명성교회의 합병 및 위임목사 청빙 결정 후 교계 안팎에서도 한 주 내내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두 교회 소속 노회인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소속 일부 목회자들은 지난 22일 성명서 및 공개질의서 등을 내고 “총회 헌법이 금하는 ‘세습’을 합병이라는 편법을 동원하면서까지 굳이 관철하려는 이유는 무엇이냐”라며 “노회(임원회와 정치부)가 (명성교회의) 공동의회의 진행절차를 자세히 살펴 그 논의 과정에서 공정성이 결여되지 않았는지, 위법성 여부를 조사해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앞서 기독교윤리실천운동 등도 공개편지를 통해 명성교회의 후임 목사 청빙 절차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습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던 김하나 목사에 대해서는 소신을 끝까지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예장통합 총회의 한 관계자는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로 가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는 이들이 교단 내에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재찬 장창일 이사야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