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천대, 일반학생에게 영재교육원 입학자격 주는 브릿지(Bridge)전형 운영


가천대학교가 초등학교 영재학급 등에서 영재교육을 받지 않은 일반학생에게 영재교육원 입학자격을 주는 과정을 운영한다.


 가천대 부설 과학영재교육원(원장 박찬웅)은 ‘2018학년도 브릿지(Bridge)전형’ 신입생을 선발하며, 입학 설명회는 다음 달 1일 가천대 비전타워 영상문화관에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가천대에 따르면 브릿지 전형은 가천대 과학영재교육원에서만 시행하고 있는 장기관찰전형으로, 영재교육 경험이 없는 일반학생들에게 6개월 동안 온라인 과제, 관찰수업 및 관찰캠프 등 영재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우수학생에게는 영재교육원 입학자격을 준다.

 서울·경기 소재 초교 4~6학년을 대상으로 각 학년별 20~40여명, 총 100여명을 모집한다.

 원서접수는 다음 달 3일부터 7일까지다.

 지원자를 대상으로 4월부터 5월까지 4~8개의 온라인 과제를 수행해 면접대상자를 선정한다.

 이어 6월 10일 면접을 실시해 관찰수업대상자를 선정한다.

 6월부터 9월까지의 관찰수업(4시간 9회, 6시간 1회 총 42시간)과 8월 9일부터 11일까지 2박 3일간 실시하는 관찰캠프를 통해 우수학생을 2018학년도 신입생으로 선발한다.

 또 브릿지전형 이수생 전원에게는 2018학년도 가천대 과학영재교육원 초등 및 중등 심화과정 신입생 선발 지원자격을 준다.

 박찬웅 원장은 “영재교육을 받지 못한 학생들에게도 대학부설 과학영재교육원에 입학해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브릿지전형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