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술을 마셔보자’며 11일 동안 소주 62병을 마시다 1명이 결국 숨졌다.

30일 강원도 정선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정오쯤 정선군 고한읍 한 여관에서 A씨(44·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

B씨(41)의 어머니는 “함께 술을 마시던 A씨가 죽은 것 같다”는 아들의 전화를 받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출동 당시 방 안에는 이들이 마신 360㎖ 소주 32병과 1.8ℓ 소주 6병이 놓여 있었다. 

이들 두 사람은 알코올중독치료센터에서 만나 지난 19일 정선으로 여행 온 뒤 여관에 머물며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동안 360㎖ 소주 62병을 나눠 먹은 셈이다.

여관에 머무는 동안 A씨는 외출하지 않고 B씨만 부족한 술과 안주를 사기 위해 두 차례 외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A씨와 술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단독] 朴, 영장 발부돼도 1.9평 일반 독방엔 안 갈 듯
▶공감 4만개 최진실 딸의 글 '스윙스 잘못 알아줬으면…'
▶정태욱 살린 이상민의 '20초'… 응급처치 교범
▶[단독] 朴 “뇌물 받으려 대통령 된 줄 아느냐” 흥분해 탈진
▶검찰 “박 전 대통령,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
▶'BBK 실소유주는 이명박' 폭로 김경준, 오늘 만기출소
▶박 전 대통령 구속된다면 첫 식사는?… 구치소 생활 엿보기
▶마티즈 탄 미모의 BJ, 운전 도중 생방송하다 즉사

정선=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