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3번 박근혜' 앞으로 편지 보내는 정말 쉬운 방법


구속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직접 편지를 보낼 방법이 있다. 대한민국 교정본부가 제공하는 인터넷 서신 민원 서비스 덕이다. 

너무도 손쉽다.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주저하지 않아도 된다.

인터넷 서신을 보내려면 수감된 이의 수용기관명과 수용번호, 수용자명 이 세가지를 알아야 한다. 언론에 공개된 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은 503번 수인번호(수용번호)를 부여받고 서울구치소 있다.

세 가지를 모두 알았으니, 이제 교정본부(www.corrections.go.kr) 홈페이지로 들어가 메인페이지 오른쪽 위에 있는 바로가기 메뉴에서 '인터넷 서신'을 눌러 간단한 절차를 밟으면 된다.


공인인증서나 아이핀으로 로그인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직접 편지를 쓸 수 있다. 구치소에서는 이렇게 인터넷으로 도착한 편지를 출력해 전달한다. 한 교도관은 "국가전복이나 내란 음모의 내용만 아니라면, 대부분 편지가 전달된다"고 귀띔했다.


교정본부 홈페이지는 '1기관 1일 1통' 원칙을 적용하고 있다. 수감자에게 편지를 보내려는 사람은 하루에 서울구치소 1통, 안양교도소 1통 등 수용기관별로 하루 한 통씩만 보낼 수 있다. 또 편지를 작성하는 시간은 60분으로 제한돼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