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된 열정’ 웹툰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알린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평창에서 개폐회식과 대부분의 설상 경기가 개최되는 것이다.

겨울이 없는 나라 브라질의 소녀 이사벨라는 아픈 상처를 겪고 말도 잊은 체 트라우마에 시달린다. 
평창동계올림픽 브랜드 웹툰 '하나된 열정(이영곤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그러던 중 지구 반대편 한국 평창에서 ‘삼바를 추듯 시원스럽게 흔들며 부드럽게 찰랑이는‘ 스노보드를 접한 후 다시 희망을 꿈꾸게 된다. 

웹툰 ‘하나된 열정(이영곤作)’의 줄거리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브랜드 웹툰 ‘하나된 열정(이영곤作)’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슬로건인 ‘하나된 열정’과 같은 제목의 이 웹툰은 옴니버스식 단편작품으로, 컬링, 스피드 스케이팅, 스노우보드, 스켈레톤 등의 스포츠 종목을 소재로 했다.

 대중에게 다가가기 쉽도록 생활 체육 종목으로써의 동계스포츠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웹툰 제작지원사업’을 통해 제작한 ‘하나된 열정’은 총 6회작으로 지난달 10일부터 연재 중이다. 

‘하나된 열정’은 매주 금요일 웹툰 플랫폼 ‘케이툰(www.myktoon.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는 21일 연재를 시작하는 또 하나의 평창올림픽 브랜드 웹툰 ‘리드 미 컬링(곽인근作)’은 7년 전 컬링선수로 활동하다 은퇴한 한 공무원의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다뤘다.

 곽인근 작가는 데뷔작 ‘반짝반짝 컬링부’를 통해 2014년 당시 국내 유일의 이색 동계스포츠인 컬링을 소재로 한 만화로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번에도 ‘리드 미 컬링’의 연재를 통해 다시 한 번 독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오는 6월 ‘평창동계올림픽 창작웹툰 공모전’을 진행한다.

전국 웹툰창작체험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일반, 청소년, 어린이로 부문을 나누어 동계스포츠를 소재로 한 창작 웹툰을 공모한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및 해외문화탐방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오재록 원장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웹툰을 통해 뜨거운 열정과 올림픽 정신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자부심과 기대 가운데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2018년 2월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다. 

95여개국 6500여명이 참가하며 총 15개 종목으로 진행된다. 


강릉에서는 빙상종목 전 경기, 정선에서는 알파인 스키 활강 경기가 개최될 예정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