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cob Mitchell 유투브 캡쳐

미국의 한 동물원 관람객이 침팬지 우리 앞에서 ‘봉변’을 당했다. 침팬지가 던진 배설물에 얼굴을 맞았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3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의 존볼 동물원에서 침팬지 한 마리가 관람객을 향해 배설물을 던졌다"며 "배설물은 우리 앞에 있던 한 할머니의 얼굴을 직격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상황을 포착한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에서 침팬지 한 마리는 관중 앞으로 다가와 몸을 흔들었다. 이 모습을 보던 관람객들은 신기하다는 듯 환호성을 질렀다. 이때 침팬지는 괴성을 지르며 관람객을 향해 배설물을 던졌다. 이 배설물은 관람객 무리 속에 있던 할머니의 얼굴로 날아들었다.

할머니는 코에 붙은 배설물에 당황해 놀란 표정을 지었다. 다른 관람객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이 영상은 다른 국가 유튜브 이용자들에게 전해지면서 오후 3시 현재 12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동물원 관계자는 "동물들이 조용하고 편안하게 지내고 싶어 한다"며 "유리를 두드리거나 소리를 지르면 위험하다. 심지어 먹이를 건넬 때도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포착] 민주당 경선대회에 나타난 치어리더 박기량
▶“손연재에게 고소당했습니다” 하루 만에 2000명이 본 사연
▶박근혜 전 대통령, 3.2평 독방 앞에서 눈물 펑펑
▶"최순실, 구치소에서도 '누구 데려오라'며 지시…”
▶'503번 박근혜' 앞으로 편지 보내는 쉬운 방법
▶취준생에 자괴감 준 '대통령 구치소 생활' 사진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